스포츠 토토 - 축구, 농구, 야구, 핸드볼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의 골잡이 티모 베르너(24·독일)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진출을 앞뒀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5일(한국시간) 베르너가 첼시 이적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BBC, 텔레그래프, 빌트 등 다른 영국과 독일 매체도 베르너의 첼시행이 임박했다고 전했다.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베르너에게는 15일 만료되는 5천500만유로(약 751억6천만원)의 바이아웃이 걸려있으며, 첼시는 20만파운드(약 3억6천만원)의 주급을 제안했다. 계약 기간은 5년으로 알려졌다.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2013년 프로로 데뷔한 베르너는 2016년 라이프치히로 이적한 이후 꽃을 피웠다. 2016-2017시즌 분데스리가에서 21골을 넣은 것을 시작으로 매년 두 자릿수 득점을 남겼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뚫고 진행 중인 2019-2020시즌에는 25골을 터뜨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29골)에 이어 분데스리가 득점 2위를 달리고 있다. 이미 자신의 한 시즌 리그 최다 골 기록을 경신하며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독일 연령별 대표를 두루 거쳐 2017년부터는 성인 대표팀에 발탁, A매치 29경기에서 11골을 기록했다. 여러 EPL 팀의 관심을 받은 가운데 독일 출신 위르겐 클롭 감독이 이끄는 선두 팀 리버풀로 향할 가능성이 유력하게 제기되기도 했으나 리버풀은 바이아웃 금액 때문에 선뜻 나서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프로야구(MLB) 사무국이 정규리그를 시작하면 지방자치단체 정부에 관중 입장 결정권을 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주 지역 일간지 댈러스 모닝뉴스는 메이저리그 소식통 두 명을 인용해 MLB 사무국이 지자체 정부에 관중 입장 허용 결정권을 줄 생각을 하고 있다고 5일(한국시간) 전했다. 무관중 경기에 따른 연봉 지급 문제로 메이저리그 각 구단과 선수노조가 평행선을 달리는 시점에서 나온 관중 입장 소식이라 비상한 관심을 끈다. 각 구단이 매 경기 관중을 받아 입장 수입을 올릴 수 있다면 현재 선수노조와 갈등을 겪는 연봉 지급 문제에서 돌파구를 찾을 수 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주(州)내 프로 스포츠 경기에 홈구장 수용 인원의 최대 50%까지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고 4일 발표했다. 미국에서 프로 스포츠 관중 입장을 허용한 주는 텍사스주뿐이다. 텍사스 주엔 10개 프로 스포츠팀이 있다. 텍사스 레인저스와 휴스턴 애스트로스는 메이저리그가 개막하면 곧바로 관중의 50%를 받을 수 있다. 올해 새로 개장하는 텍사스 레인저스의 홈구장 글로브라이프필드의 전체 수용 인원은 4만300명으로, 메이저리그가 시작하면 2만명이 관중석을 메운다.

미국프로농구(NBA) 2019-2020시즌이 8월 1일(한국시간) 재개될 가능성이 커졌다. NBA는 5일(한국시간) 구단주 총회에서 22개 팀이 플로리다주 올랜도 인근 디즈니 캠퍼스에서 시즌을 재개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리그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7월 초부터 올랜도에서 훈련을 시작하고 실제 경기는 8월 1일부터 10월 13일까지 치러질 것이라며 신인 드래프트 순번 추첨은 8월 말, 드래프트는 시즌 종료 직후로 예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2019-2020시즌 일정 종료 시점이 6월에서 10월로 미뤄짐에 따라 2020-2021시즌은 12월 초에 개막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구단주 총회에서는 30개 구단 가운데 75% 이상 지지를 얻어야 리그 재개 방안이 통과될 수 있었다. ESPN은 찬성 29표가 나왔고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가 유일하게 반대했다고 전했다. 이제 남은 절차는 6일 NBA 선수협회 콘퍼런스 콜에서 이 계획에 대해 승인하는 것과 이후 보건 당국 및 의료 전문가들과 협의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다. NBA는 코로나19 때문에 3월 중순부터 일정을 중단했다. 팀당 정규리그 15∼19경기를 남긴 상황에서 NBA는 30개 구단이 모두 리그 재개 일정을 소화하는 것이 아니라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는 동·서부 콘퍼런스 8위와 6게임 이하 격차를 보이는 팀까지만 한여름의 NBA 무대에 올리기로 했다. 리그가 재개되면 출전팀들은 정규리그 경기를 각각 8경기씩만 치르게 된다. 정규리그를 끝낸 시점에 8위와 9위의 승차가 4경기 이하일 경우 8위와 9위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팀 결정전이 열리는데 여기서 9위 팀이 2연승을 하면 플레이오프에 합류할 수 있다. 이는 예정됐던 팀당 정규리그 82경기를 다 치르지 못하고 71∼75경기로 끝내게 된 상황에 대한 보완 조치다. 이후 플레이오프에 나갈 16개 팀을 확정해 우승팀을 정한다. 2019-2020시즌 잔여 경기는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이 아니라 모두 월트 디즈니 월드 리조트에서 무관중 경기로 치른다. 이 방안이 최종 확정되면 이번 시즌 NBA 정규리그는 원래 계획했던 1천230경기에서 171경기가 취소된 1천59경기로 마무리된다. AP통신은 이 경우 선수들 급여가 총 6억달러(약 7천300억원) 정도 삭감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19-2020시즌을 그대로 마치게 된 팀은 서부 콘퍼런스의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동부에서는 샬럿 호니츠, 시카고 불스, 디트로이트 피스턴스, 뉴욕 닉스, 애틀랜타 호크스,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등 8개 팀이다. 뉴욕은 7시즌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이 좌절됐고, 리그 사상 최장기간인 22시즌을 NBA에서 뛴 애틀랜타의 빈스 카터(43·미국)는 사실상 현역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

국제핸드볼연맹(IHF)이 5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대한핸드볼협회의 핸드볼 아카데미를 집중 조명했다. IHF는 인터넷 홈페이지에 코치와 선수들에 대한 가상 현실 교육이 한국과 한국 이외 나라에서 준비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이 기사는 대한핸드볼협회가 아시아연맹 등 43개 회원국에서 사용할 버추얼 아카데미 관련 자료를 만들고 있다며 7, 8월에 진행될 온라인 교육에 한국은 물론 동아시아와 남아시아, 동남아시아 국가들에서 이 자료가 쓰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대한핸드볼협회 아카데미 총괄을 맡은 권세정 부장은 교육 자료 준비 내용을 주기적으로 IHF에 보고하는데 IHF에서 한국이 잘하고 있다. 이런 내용이 우리가 가야 할 방향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국제연맹 인터넷 홈페이지에 소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권세정 부장은 우리 아카데미가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 24개국을 관할하는데 이번에는 호주와 뉴질랜드, 아랍권 국가들까지 포함해 우리 자료를 사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IHF에서는 앞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이와 같은 가상 현실 교육이 대세를 이룰 것이라고 판단하고 한국의 교육 자료 제작 기술에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IHF의 기사에서는 대한핸드볼협회 아카데미가 서울대 스포츠과학연구소,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등과 제휴를 맺고 있다는 내용과 아카데미가 심판, 기획, 지원, 전력분석, 자료 등 6개 부서로 구성됐다는 사실도 소개했다. 권 부장은 IHF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대한체육회나 다른 종목에서 많은 관심을 보여 해당 자료를 공유하고 있다며 특히 지도자 교육을 통한 핸드볼 종목의 전반적인 발전에 보탬이 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