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사이트 뉴스 - 오늘의 스포츠 간추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럽 축구 이적시장이 축소됐지만, 손흥민(토트넘)의 몸값은 여전히 1천억원대를 유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소(CIES)가 발표한 2020년 여름 유럽 5대 빅리그 선수들 예상 이적료 보고서에서 손흥민은 7천560만 유로(약 1천23억원)로 평가받았다. 지금 당장 손흥민을 데려가고 싶은 팀은 그에게 줄 연봉과는 별개로 소속팀 토트넘에 이 정도 금액은 내야 한다는 뜻이다. 올해 1월 같은 조사와 비교해 명단에 오른 선수들 예상 이적료가 대부분 하락한 가운데 손흥민 역시 몸값이 1월 7천850만 유로(약 1천22억원)에서 290만 유로 빠졌다. 그러나 여전히 1천억원대를 유지했다. 지난 1월에는 5대 빅리그 선수 중 몸값이 54위로 평가됐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48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다른 선수들에 비해 손흥민의 몸값 하락 폭이 작았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이적시장이 얼어붙는 가운데 손흥민은 상대적으로 우량주로 평가받은 셈이다. 지난 네 시즌 동안 매 시즌 20골을 넘나든 꾸준한 득점력과 그라운드에서 보여준 성실성, 늘 팀 분위기를 띄우는 유쾌한 성격 등이 손흥민의 몸값 방어에 복합적으로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공격수 중에서는 11위에 자리했다. 토트넘의 동료 해리 케인은 1억1천870만 유로(약 1천605억원)로 추산돼 프리미어리그 공격수 중 5위에 올랐다. 세계 최고 몸값은 여전히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의 2억5천920만 유로(약 3천505억원)였다. 그 역시 지난 조사 때보다 600만 유로 하락했다. 이어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1억9천470만 유로), 제이든 산초(도르트문트·1억7천910만 유로)가 2, 3위에 자리했다.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는 1억10만 유로(약 1353억원)로 21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6천280만 유로(약 850억 원)로 70위에 그쳤다. 35세인 호날두는 이번 조사에서 100위 안에 든 선수 중 나이가 가장 많았다.

오승환(38·삼성 라이온즈)이 드디어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 마운드에 오른다. 6년 동안의 국외 생활을 마친 그는 한국프로야구 72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모두 마쳤다. 삼성은 9일 대구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를 앞두고 오승환을 1군에 등록할 예정이다. 오승환은 KBO리그 개인 통산 세이브(277개) 기록 보유자다. 2005년부터 2013년까지, 9시즌 동안 삼성 한 팀에서만 뛰었다. 익숙한 리그, 팀이지만 환경은 많이 바뀌었다. 오승환은 대구 시민구장이 익숙했다. 그러나 삼성은 2016년부터 라이온즈 파크를 홈으로 쓴다. 삼성은 이번 주 홈 6연전(9∼11일 키움 히어로즈, 12∼14일 kt wiz)을 펼친다. 오승환은 홈경기에서 KBO리그 복귀전을 치를 가능성이 매우 크다. 오승환의 KBO리그 마지막 홈 경기 등판은 2013년 9월 27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였다. 만약 9일 키움전에서 등판하면 오승환은 2천447일 만에 삼성 유니폼을 입고 홈 경기를 치른다. 물론 2020년 오승환이 등판하는 장소는 대구 시민구장이 아닌, 라이온즈 파크다. 오승환의 KBO리그 최근 등판은 2013년 10월 2일 부산 사직 롯데전이다. 오승환은 9일 키움전에서 2천442일 만의 KBO리그 경기 등판을 준비한다.  신인이던 2005년 4월 27일 대구 시민구장에서 LG 트윈스를 상대로 개인 첫 세이브를 거둔 오승환은 2013년 9월 24일 인천 SK 와이번스전까지, 총 277세이브를 거뒀다. KBO리그 개인 최다 기록이다. 2014년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에 입단한 오승환은 2년 동안 80세이브를 챙겼다. 2016년에는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총 42세이브를 거뒀다. 오승환은 동일한 리그에서 만든 기록이 아니다라고 손을 내젓지만, 한·미·일 통산 399세이브를 거둔 그는 1세이브를 추가하면 400세이브를 채운다. 일단 복귀전은 라이온즈 파크 첫 등판에 의의를 둘 것으로 보인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오승환이 복귀전은 편안한 상황에서 치르는 게 좋을 것 같다. 팀이 여유 있게 앞선 상황에서 등판하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허 감독은 불펜 투수는 자신이 몇 회에 등판하는 걸 예측할 수 있는 게 가장 좋다며 오승환이 경기 감각을 되찾으면 9회에 등판하는 투수로 고정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해 8월 삼성과 계약하고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오승환은 마운드에 설 날을 기다렸다. 오승환은 콜로라도 소속이던 2018년 5월 3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이후 실전을 치르지 못했다. 하지만 오승환의 불펜피칭, 라이브 피칭을 지켜본 관계자들은 구위는 20대 때와 다르지 않다고 했다. 오히려 국외리그 진출 전 직구 구사율이 90%에 달했던 오승환은 일본, 미국을 거치며 슬라이더, 포크볼, 커브를 연마하고 변화구 구사율을 높이며 다양함까지 갖췄다. KBO리그 개인 통산 평균자책점 1.69의 엄청난 안정감을 자랑하는 끝판대장 오승환이 라이온즈 파크 불펜에서 몸을 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문을 닫았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3개월 만에 재개된다. 오는 11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골프클럽(파70·7천야드)에서 열리는 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총상금 750만달러)가 열린다. PGA 투어는 지난 3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가 끝난 뒤 시즌 일정을 중단했다. 지난 12주 동안 발스파 챔피언십,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델 매치 플레이, 발레로 텍사스 오픈, 취리히 클래식, 웰스파고 챔피언십, AT&T 바이런 넬슨이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찰스 슈와브 챌린지도 원래는 5월 21∼24일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3주 미뤘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이 출전한 스킨스 게임 테일러메이드 드라이빙 릴리프, 타이거 우즈(미국)와 필 미컬슨(미국)이 대결한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 등 자선 이벤트 대회가 골프 팬들의 갈증을 달래줬다. 선수들도 대회를 애타게 기다려왔다. 찰스 슈와브 챌린지는 메이저대회도 아니고 총상금도 많은 편이 아니지만, 오랜만에 다시 시작하는 대회인 만큼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세계랭킹 톱5 선수가 모두 출전하는데, 이 대회에 세계 5위 이내 선수들이 모두 출전하는 건 골프 세계랭킹이 도입된 1986년 이후 처음이다. 세계랭킹 1위 매킬로이와 2위 욘 람(스페인), 3위 브룩스 켑카(미국)는 한 조로 묶였다. 매킬로이는 이 대회에 처음으로 출전한다. 역시 이 대회에 처음 나서는 세계랭킹 4위 저스틴 토마스(미국)는 부진 탈출을 노리는 절친 조던 스피스(미국), 리키 파울러(미국)와 같은 조다. 세계랭킹 5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브라이슨 디섐보(미국)와 함께 플레이한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교포 케빈 나(미국)는 미컬슨, 게리 우들랜드(미국)와 한 조다. 올 시즌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는 임성재(22·세계랭킹 23위)도 출격한다. 임성재는 혼다 클래식에서 데뷔 첫 우승을 달성했을 때 호흡을 맞춘 캐디 앨빈 최와 다시 짝을 이뤄 상승세를 이어나간다는 각오다. 지난 2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이후 정규대회에 나서지 않은 골프황제 우즈는 이번 대회에도 불참한다. 이 대회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무관중으로 열린다.

#메이저사이트